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YouTube Symphony Orchestra 2011 YouTube Symphony Orchestra 2011
 
Auditions On The Road Grand Finale
Meet the musician
Jasmine Beams


미국의 비올라 주자 재스민 빔스는 호주를 ‘평행의 우주’라고 생각하며 태즈마니아와 빅토리아 남동부 탐험에 나설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약력:

미국의 비올라 주자 재스민 빔스는 언제나 호주를 ‘평행의 우주’라고 생각해 왔다. “우리는 역사적 연관성이 있고 같은 언어를 쓰지만 세계의 반대편에 있잖아요.” 메이킹 트랙스 덕분에 이 위스콘신 대학원 학생은 곧 이 평행의 우주에 직접 뛰어들게 된다.

6세에 바이올린을 시작해 틴에이저 때 비올라로 바꾼 재스민에게 음악이란 일생에 걸친 정열의 대상이다. 그녀는 뛰어난 재능으로 인디애나 대학를 거쳐 현재 밀워키의 위스콘신 대학에 이르기까지 많은 음악 장학금을 따냈다. 미국, 캐나다, 남미, 유럽 및 일본을 순회 공연했고 현재 살고 있는 위스콘신에서는 3개 오케스트라와 협연을 한다.

첫 사랑은 클래식 음악이었지만, 재스민은 재즈와 탱고에서 록과 팝에 이르기까지 모든 장르의 음악을 좋아한다. 라틴 팝 앙상블과 연주할 때는 테라 브라질, 곤잘루 그라울라 클라브 세크레타, 티엠포 리브렘, 아킬레즈 바에즈 등 여러 그래미 상 후보자들과 협연하기도 했다.

이러한 경험은 그녀가 동시대의 호주 싱어이자 기타리스트인 드웨인 에버렛스미스와 팀을 이룰 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두 사람은 태즈마니아와 빅토리아 남동부를 함께 가로지르며 여행 중 경험에서 영감을 얻어 음악을 만든다.

“그렇게 독특한 방식으로 제 음악을 공유하면서 호주 문화를 이해하고 얻을 수 있는 모든 것을 경험하고 싶어요.” 재스민의 말이다.

 

음악가와의 만남
Luke Webb (guitar) | Desmond NeySmith (cello) | Andy Bull (piano, keyboard, organ)| Irene Chen (clarinet) | Dewayne Everett-Smith (guitar)| Jasmine Beams (viola) | Stu Cullen (piano, guitar) | Samuel Blair (bassoon)

여정을 함께 하며
루크 웹 - 데스몬드 네이스미스 | 앤디 불 - 아이린 첸 | 드웨인 에버렛스미스 - 재스민 빔스 | 스튜어트 칼런 - 사무엘 블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