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바트 허니문 - 당일 여행의 모든 것

암벽 위로 쏟아지는 물소리를 들으며 평온한 폭포에서 보내는 시간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호바트 허니문 - 당일 여행의 모든 것
Site Requires Javascript - turn on javascript!

호바트 허니문 – 당일 여행의 모든 것

게일 씨와 테리 씨는 신혼여행 대신 일년 동안 호바트에서 신나는 당일 여행을 계속했다고 하네요.

암벽 위로 쏟아지는 물소리를 들으며  평온한 폭포에서 보내는 시간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델로레인(Deloraine) 근처 리피 폭포(Liffey Falls)는 게일(Gayle)씨와 테리(Terry)씨가 태즈매니아에서 일년 동안 머무르면서 발견한 태즈매니아의 수많은 신비로운 장소 가운데 하나입니다. 결혼한 바로 다음 날, 두 사람은 브리즈번에서 호바트로 이사를 가야 했습니다. 테리 씨가 그곳에서 새 직장을 얻어 바로 출근을 해야 했기 때문이었죠. 신혼여행을 갈 시간이 없어 시간이 날 때마다 짬짬이 당일 여행으로 태즈매니아 전역을 돌아보기로 했답니다.

“호주 본토에서 볼 수 있는 모든 종류의 자연 경관을 태즈매니아 한 곳에서 집약적으로 볼 수 있다는 점을 알게 됐어요. 차를 몰고 한 쪽 끝에서 반대편 끝까지 가도 하루가 채 걸리지 않고, 섬을 이리저리 종횡무진으로 달릴 수 있을 만큼 그 경로도 다양합니다. 도로마다 그림 엽서 같이 아름다운 경치가 눈앞에 펼쳐집니다.”

친구와 가족들도 종종 방문하는 탓에 이제 부부는 호바트의 당일 여행 전문가가 되었습니다. 두 사람이 즐겨 찾는 행선지 가운데 하나는 유서 깊은 포트 아서(Port Arthur)의 죄수 유배지와 태즈만 국립공원(Tasman National Park)의 험준하고 장대한 해안 절벽이 있는 태즈만 페닌슐라(Tasman Peninsula)입니다. 이 반도는 태즈매니아 본토와 이글호크 넥(Eaglehawk Neck)이라는 지협으로 연결되는데, 여기서 테리 씨와 게일 씨는 블로홀(Blowhole)과 모자이크 바닥(Tessellated Pavement)과 같은 놀라운 암반 지층을 실제로 보기도 하였습니다.

“두(Doo)라는 이름의 작은 마을에 가 보니 그곳에선 사람들이 자기 집 이름을 사나두(Xanadoo)나 거나두(Gunnadoo)처럼 ‘두' 자를 넣어서 부르더군요. 태즈매니아 사람들은 너나 없이 유머 감각이 뛰어나고 재미있어요.”

Bruny Island Cruises, Bruny Island, TAS

그리고 부부는 아름다운 러셀 폭포(Russell Falls)가 있는 마운트 필드 국립공원(Mt Field National Park)도 즐겨 찾았습니다. 이 폭포는 휠체어를 타고도 갈 수 있습니다. 호바트 남쪽에서 테리 씨와 게일 씨 부부는 야생 탐방 크루즈로 브루니 아일랜드(Bruny Island)를 돌며 바위 해안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물개를 구경했습니다. 다른 쪽으로 1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한 타후네 포레스트(Tahune Forest)에서는 3층 높이의 숲 속 육교를 걸으며 삼림 위를 지나갔습니다.

두 사람은 또한 태즈매니아 중북부 지역 안으로 여행하면서 매력적인 전통 사적 마을인 델로레인(Deloraine)과 주변 명소를 둘러보았습니다. 몰 크릭 카르스트 국립공원(Mole Creek Karst National Park)의 킹 솔로몬 동굴(King Solomons Cave)도 구경하고, 냉온대 우림을 거쳐 그레이트 웨스턴 티어스(Great Western Tiers)에 위치한 리피 폭포까지 가 보았습니다.

호바트 시내에 마련한 새 집에서 부부는 찾아온 손님들에게 살라만카 마켓(Salamanca Markets) 주변을 곧잘 구경시켜 주었습니다. 그리고 드윈트 강(Derwent River)이 바라보이는 마운트 넬슨(Mt Nelson)에서 킹 아일랜드 크림을 곁들인 데본셔 티를 즐기는 것도 좋아했죠.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을 하나 꼽자면 여름에 마운트 웰링턴(Mt Wellington)에 올랐을 때예요. 산 정상에서 온 가족이 눈사람을 만들고 눈싸움을 하며 재미있게 놀았지요. 한 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우리는 해변으로 차를 몰고 가 일광욕을 즐기며 모래사장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어요. 이렇게 대조적인 자연의 모습을 모두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는 곳이 바로 태즈매니아입니다.”

테리 씨와 게일 씨 부부가 호바트에서 꿈 같은 한 해를 보낸 지 어느덧 십 년이 지났습니다. 퀸즈랜드 집으로 돌아온 부부는 그 때 미처 못 떠났던 신혼여행을 이제 론체스톤(Launceston)으로 떠나고자 합니다. 
 
게일 씨는 “이렇게 자꾸 태즈매니아 생각이 나는 걸 보면 태즈매니아가 하트 모양인 게 우연만은 아닌 것 같아요”라며 말을 맺었습니다.

호주 휴가여행 스토리 더 보기

골드 코스트에서 보내는 꿈의 휴가

골드 코스트에서 보내는 꿈의 휴가

“서퍼스 파라다이스의 눈부신 태양 아래 백사장 해변에서 만끽하는 삶의 기쁨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자연을 사랑하는 도시, 캔버라

자연을 사랑하는 도시, 캔버라

'캔버라에서 만나는 토착 숲과 동물 그리고 친절한 사람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호주를 사랑합니다! 세상에 이처럼 멋진 곳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제네비에브(Genevieve) 씨는 숲으로 둘러싸인 호주의 수도 캔버라(Canberra)에서 3년 간의 유학 생활 동안 자연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였습니다. 바쁜 현대 도시 싱가포르를 떠나온 후 제네비에브 씨는 도보 여행, 자전거 여행에서부터 스노보드에 이르기까지 호주에서 다양한 야외 스포츠를 즐기게 되었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카리지니의 지질학적 경이

카리지니의 지질학적 경이

카리지니 국립공원을 좋아하는 미국인 지질학자 질 씨와 폴 씨는 아이들을 데리고 6주 동안 서호주를 캠핑 여행하였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퍼스에서 피너클스까지

퍼스에서 피너클스까지

“사막 한복판에서 우아하게 줄지어 거니는 에뮤를 보는 행운을 누릴 수 있는 호주만큼 멋진 곳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호주의 세계유산 명소에서 바라보는 환상의...

호주의 세계유산 명소에서 바라보는 환상의 일출

“시드니 하버 위로 떠오르는 아침 해에 비친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의 실루엣 같이 멋들어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레드 센터-태즈매니아 어드벤처 여행

레드 센터-태즈매니아 어드벤처 여행

‘새벽에 낙타 등에 앉아 내 조국 호주의 울룰루 위로 떠오르는 태양을 보는 일 같이 즐거운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시드니에 사는 두 아이의 아빠이자 제약회사 영업 매니저인 루키(Rookie) 씨에게 울룰루(Uluru)의 일출 장면은 그야말로 삶을 변화시키는 체험이었습니다. 울룰루의 영적인 자태에 매료되어 호주를 더 많이 둘러봐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하네요. “스스로 활력도 얻고 재충전의 시간도 가지면서 도시에서의 복잡하고 분주한 정글 같은 생활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었어요.”라고 루키 씨는 전합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마가렛 리버에서의 즐거운 가족 여행

마가렛 리버에서의 즐거운 가족 여행

“버셀턴 선창 일대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경치의 색조를 구경하고 멋진 하루가 저물 때 얼굴에 와닿는 시원한 저녁 산들바람을 느끼는 기분 같이 짜릿한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매혹적인 카카두의 신비

매혹적인 카카두의 신비

“카카두 국립공원의 옐로우 워터에서 맛보는 새벽 같이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아름다움과 정적이 단연 으뜸입니다.” 캠핑 투어 업체의 가이드 겸 운전사인 게리(Gary) 씨는 카카두 국립공원(Kakadu National Park)을 수도 없이 방문하였지만 옐로우 리버(Yellow River)에서 수백 마리의 까치기러기가 날아가는 광경은 볼 때마다 늘 일생일대의 경험이었다고 하네요.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탕갈루마, 모튼 아일랜드

탕갈루마, 모튼 아일랜드

“투박한 바디 보드에 엎드려 뜨거운 백사장 모래 언덕을 미끄러져 내려가는 동안 바람에 머리카락이 휘날리고 얼굴에 모래가 달라붙는 기분만큼 짜릿한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태즈만 국립공원

태즈만 국립공원

바다가 조각한 태즈만 국립공원의 선연한 해안선은 앤디 씨의 12일 자동차 여행의 마지막 코스이자 하이라이트 중 하나입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잊지 못할 킴벌리 여행 스토리

잊지 못할 킴벌리 여행 스토리

여행 사진작가인 브라이언 씨는 이미 호주의 대표 명소를 거의 모두 가 보았지만 서호주 킴벌리의 서사적인 자연 경관만큼은 아직도 경이롭게 느껴진다고 하네요.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자이언트 밸리

자이언트 밸리

'자이언트 밸리의 놀라운 자이언트 팅글 트리만큼 특이한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꿈 같은 호주 홀리데이 여행

꿈 같은 호주 홀리데이 여행

야생동물이 풍부하고 자연미가 넘치는 캥거루 섬은 리에의 대서사적 호주 어드벤처에서 단연 돋보이는 하이라이트였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추억의 태즈매니아 여행

추억의 태즈매니아 여행

'좋은 친구들과 함께하는 일몰 같이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바다와 태양과 모래만큼이나 서로 개성이 다르지만 함께한 추억만은 영원히 간직될 것입니다.' 말레이시아에서 ‘지루하고 미칠 것 같은' 학업 일정을 잠시 떨치고 백사장 수평선 너머로 일출을 바라보며 친구들과 함께 보낸 즐거운 시간은 라자(Raja) 씨에게는 그야말로 꿈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라자 씨와 세 친구는 힘겨운 건축학 학기를 막 끝내고 재충전을 위해 절실히 여행을 떠나고 싶어 했습니다. 친구들과 논의 끝에 오염되지 않은 자연과 평온한 분위기를 간직한 태즈매니아로 여행을 떠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그레이트 오션 로드 즐기기

그레이트 오션 로드 즐기기

'이렇게 아름답고 멋진 대지의 바다에 놀라고 넋을 잃는 순간 같이 좋은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뛰어가던 아이까지 멈춰 바라볼 정도라니까요.'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웨이브 록 - 서호주의 경이로운 자연 경...

웨이브 록 - 서호주의 경이로운 자연 경관

'27억년 전에 형성된 웨이브 록의 위용을 보는 것 같이 멋진 체험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게다가 전 지금 그 화강암 경사에 서 있습니다!' 키안 후(Kian Hou) 씨의 서호주 남서부 배낭여행 일정 중 최고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하이든(Hyden) 근처에 있는 웨이브 록(Wave Rock)의 지질학적 장관을 직접 목격한 일이었습니다. 쿠알라 룸푸르에서 친구 두 명과 함께 호주로 여행 온 키안 후 씨는 해안 도시 올버니(Albany)에서 혹등고래를 본 것 역시 잊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고 회상합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