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 코스트에서 보내는 꿈의 휴가

“서퍼스 파라다이스의 눈부신 태양 아래 백사장 해변에서 만끽하는 삶의 기쁨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골드 코스트에서 보내는 꿈의 휴가
Site Requires Javascript - turn on javascript!

골드 코스트에서 보내는 꿈의 휴가

말레이시아 대학 강사인 릴리 씨에게 골드 코스트에서 가족과 함께 보낸 5일의 휴가는 그야말로 꿈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서퍼스 파라다이스의 눈부신 태양 아래 백사장 해변에서 만끽하는 삶의 기쁨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말레이시아 대학 강사인 릴리(Lilly) 씨에게 지난 골드 코스트(Gold Coast)에서의 가족 여행은 그야말로 꿈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정말로 완벽한 휴가였어요. 태양, 바다, 모래, 파도, 사랑하는 가족… 5일 휴가를 내기가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학기 도중에 또 다시 5일 휴가를 내기는 어려울 거예요. 그래서 이번 휴가가 배로 더 소중하게 다가왔죠.”

서퍼스 파라다이스(Surfers Paradise)에서 릴리 씨 가족 8명은 ‘바다에서 엎어지면 코 닿을 만한' 곳에 위치한 아파트에 머무르며 열 살짜리 조카가 정말 가 보고 싶어 했던 테마파크를 비롯해 골드 코스트의 여러 명소를 돌아보았답니다. 릴리 씨는 ‘내 또래라면 누구든지 짜릿한 쾌감을 느낄 수 있다'고 전하면서 무비 월드(Movie World)에서 슈퍼맨 롤러코스터를 두 번이나 탔다고 하네요.

Curtis Falls, Tamborine National Park, QLD

또한 브리즈번으로 당일 여행을 다녀오면서 온 가족이 호주 친구 부부를 만나고 마운트 쿠사(Mount Coot-tha) 정상에서 도시 너머로 펼쳐지는 전경을 감상했습니다. 다른 하루는 골드 코스트 내륙에 있는 마운트 탬버린(Mount Tamborine) 전망대 두 곳에서 대자연의 전경을 만끽하며 멋진 고가 다리를 따라 울창한 우림 위를 거닐었지요. 아울러 노스 탬버린(North Tamborine)에서 상점도 둘러보고 인공 반딧불 동굴이 있는 포도원에도 들렀습니다.

“반딧불이 너무 놀라웠어요. 마치 별의 위치를 정확하게 나타낸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자연의 위대함을 새삼 깨달았답니다.”

릴리 씨는 해변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려고 마운트 탬버린에서 일찍 돌아왔습니다. 이 사진은 해변에서 온 가족이 함께 뛰어오르는 순간을 담은 것이랍니다. 릴리 씨는 ‘가족이 함께 누리는 즐거움과 재미를 상징하는 사진'이라고 전했습니다.

골드 코스트에 머무르면서 가족과 함께 커럼빈 야생동물 보호구역(Currumbin Wildlife Sanctuary)도 방문하여 뱀장어에게 먹이 주는 모습도 구경하고 태즈매니안 데블도 실제로 관찰하는가 하면 코알라의 부드러운 털도 쓰다듬어 보았답니다. 고래 보기 투어를 하면서 돌고래 무리와 세 마리 고래도 직접 보고 카라라(Carrara) 주말 마켓을 거닐며 즐거운 오후 시간도 보냈습니다. 또 브리즈번 차이나타운에서 소금과 후추 양념으로 간을 한 최고의 오징어 요리를 비롯해 여러 가지 신선한 해산물도 실컷 맛보았지요. 호주의 다채로운 꽃을 사랑하는 릴리 씨는 이번 휴가에서 자신의 이름과 똑같은 릴리 필리(Lilly Pilly)라는 꽃도 발견하였답니다.

“이번 휴가는 신선한 자극제였어요. 조금씩 서로 다른 가족들도 함께 여행하면서 서로를 배려하는 과정 속에 가족애와 그 기쁨을 새삼 느꼈다고나 할까요”라고 덧붙였습니다.

말레이시아로 돌아온 릴리 씨는 이제 다음 번 호주 여행지를 검색하고 ‘가 볼 만한 곳도 미리 머리 속에 그려보느라' 여념이 없다고 합니다. 울룰루(Uluru), 멜번(Melbourne), 그레이트 오션 로드(Great Ocean Road), 태즈매니아(Tasmania)를 모두 후보지로 뽑았지만 무엇보다 시드니(Sydney)를 가장 가 보고 싶다고 하네요.

“호주 우표 수집이 취미인데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를 우표 말고 실물로 직접 보고 싶어요.”

호주 휴가여행 스토리 더 보기

자연을 사랑하는 도시, 캔버라

자연을 사랑하는 도시, 캔버라

'캔버라에서 만나는 토착 숲과 동물 그리고 친절한 사람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호주를 사랑합니다! 세상에 이처럼 멋진 곳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제네비에브(Genevieve) 씨는 숲으로 둘러싸인 호주의 수도 캔버라(Canberra)에서 3년 간의 유학 생활 동안 자연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였습니다. 바쁜 현대 도시 싱가포르를 떠나온 후 제네비에브 씨는 도보 여행, 자전거 여행에서부터 스노보드에 이르기까지 호주에서 다양한 야외 스포츠를 즐기게 되었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호바트 허니문 - 당일 여행의 모든 것

호바트 허니문 - 당일 여행의 모든 것

암벽 위로 쏟아지는 물소리를 들으며 평온한 폭포에서 보내는 시간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카리지니의 지질학적 경이

카리지니의 지질학적 경이

카리지니 국립공원을 좋아하는 미국인 지질학자 질 씨와 폴 씨는 아이들을 데리고 6주 동안 서호주를 캠핑 여행하였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퍼스에서 피너클스까지

퍼스에서 피너클스까지

“사막 한복판에서 우아하게 줄지어 거니는 에뮤를 보는 행운을 누릴 수 있는 호주만큼 멋진 곳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호주의 세계유산 명소에서 바라보는 환상의...

호주의 세계유산 명소에서 바라보는 환상의 일출

“시드니 하버 위로 떠오르는 아침 해에 비친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의 실루엣 같이 멋들어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레드 센터-태즈매니아 어드벤처 여행

레드 센터-태즈매니아 어드벤처 여행

‘새벽에 낙타 등에 앉아 내 조국 호주의 울룰루 위로 떠오르는 태양을 보는 일 같이 즐거운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시드니에 사는 두 아이의 아빠이자 제약회사 영업 매니저인 루키(Rookie) 씨에게 울룰루(Uluru)의 일출 장면은 그야말로 삶을 변화시키는 체험이었습니다. 울룰루의 영적인 자태에 매료되어 호주를 더 많이 둘러봐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하네요. “스스로 활력도 얻고 재충전의 시간도 가지면서 도시에서의 복잡하고 분주한 정글 같은 생활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었어요.”라고 루키 씨는 전합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마가렛 리버에서의 즐거운 가족 여행

마가렛 리버에서의 즐거운 가족 여행

“버셀턴 선창 일대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경치의 색조를 구경하고 멋진 하루가 저물 때 얼굴에 와닿는 시원한 저녁 산들바람을 느끼는 기분 같이 짜릿한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매혹적인 카카두의 신비

매혹적인 카카두의 신비

“카카두 국립공원의 옐로우 워터에서 맛보는 새벽 같이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아름다움과 정적이 단연 으뜸입니다.” 캠핑 투어 업체의 가이드 겸 운전사인 게리(Gary) 씨는 카카두 국립공원(Kakadu National Park)을 수도 없이 방문하였지만 옐로우 리버(Yellow River)에서 수백 마리의 까치기러기가 날아가는 광경은 볼 때마다 늘 일생일대의 경험이었다고 하네요.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탕갈루마, 모튼 아일랜드

탕갈루마, 모튼 아일랜드

“투박한 바디 보드에 엎드려 뜨거운 백사장 모래 언덕을 미끄러져 내려가는 동안 바람에 머리카락이 휘날리고 얼굴에 모래가 달라붙는 기분만큼 짜릿한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태즈만 국립공원

태즈만 국립공원

바다가 조각한 태즈만 국립공원의 선연한 해안선은 앤디 씨의 12일 자동차 여행의 마지막 코스이자 하이라이트 중 하나입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잊지 못할 킴벌리 여행 스토리

잊지 못할 킴벌리 여행 스토리

여행 사진작가인 브라이언 씨는 이미 호주의 대표 명소를 거의 모두 가 보았지만 서호주 킴벌리의 서사적인 자연 경관만큼은 아직도 경이롭게 느껴진다고 하네요.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자이언트 밸리

자이언트 밸리

'자이언트 밸리의 놀라운 자이언트 팅글 트리만큼 특이한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꿈 같은 호주 홀리데이 여행

꿈 같은 호주 홀리데이 여행

야생동물이 풍부하고 자연미가 넘치는 캥거루 섬은 리에의 대서사적 호주 어드벤처에서 단연 돋보이는 하이라이트였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추억의 태즈매니아 여행

추억의 태즈매니아 여행

'좋은 친구들과 함께하는 일몰 같이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바다와 태양과 모래만큼이나 서로 개성이 다르지만 함께한 추억만은 영원히 간직될 것입니다.' 말레이시아에서 ‘지루하고 미칠 것 같은' 학업 일정을 잠시 떨치고 백사장 수평선 너머로 일출을 바라보며 친구들과 함께 보낸 즐거운 시간은 라자(Raja) 씨에게는 그야말로 꿈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라자 씨와 세 친구는 힘겨운 건축학 학기를 막 끝내고 재충전을 위해 절실히 여행을 떠나고 싶어 했습니다. 친구들과 논의 끝에 오염되지 않은 자연과 평온한 분위기를 간직한 태즈매니아로 여행을 떠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그레이트 오션 로드 즐기기

그레이트 오션 로드 즐기기

'이렇게 아름답고 멋진 대지의 바다에 놀라고 넋을 잃는 순간 같이 좋은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뛰어가던 아이까지 멈춰 바라볼 정도라니까요.'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웨이브 록 - 서호주의 경이로운 자연 경...

웨이브 록 - 서호주의 경이로운 자연 경관

'27억년 전에 형성된 웨이브 록의 위용을 보는 것 같이 멋진 체험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게다가 전 지금 그 화강암 경사에 서 있습니다!' 키안 후(Kian Hou) 씨의 서호주 남서부 배낭여행 일정 중 최고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하이든(Hyden) 근처에 있는 웨이브 록(Wave Rock)의 지질학적 장관을 직접 목격한 일이었습니다. 쿠알라 룸푸르에서 친구 두 명과 함께 호주로 여행 온 키안 후 씨는 해안 도시 올버니(Albany)에서 혹등고래를 본 것 역시 잊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고 회상합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