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라 원주민 예술

캔버라 원주민 예술

호주 국립 미술관(National Gallery of Australia)에서 원주민들의 풍부한 예술 세계에 빠져들어 보세요. 현재 총 13개의 갤러리에서 점묘화 및 나무껍질 그림에서부터 수채화, 직물, 날염, 도자기 및 조각품에 이르기까지 7,500점이 넘는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전시실을 돌아보면서 고유의 예술적 전통이 반영된 드림타임의 전설과 역사적 사건들에 대해 배우고 이해해 보는 시간을 가져 보세요. 이러한 주요 예술품들은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문화를 보다 생생하고 진화된 방법으로 표현한 작품들입니다.

원주민 예술은 놀라울 만큼 다채로울 뿐 아니라 이 땅과 영혼을 캔버스 삼아 그려 온 이야기와 테마들로 가득합니다. 호주 국립 미술관의 방대한 소장품을 감상하고 있으면 번뜩이는 영감은 물론 다채로운 스타일과 표현 방법의 다양함에 절로 놀라게 됩니다.

각 전시실은 1800년대 원주민 공예품과 같이 특정 시대나 지역을 기준으로 분류해서 전시하고 있습니다. 원주민의 창과 디저리두, 바구니, 제례 도구와 용품을 구경해 보세요. 기술의 발전과 상상력의 변화에 힘입어 세월과 함께 발전되어 온 공예품의 변천 과정이 알기 쉽게 정리되어 있습니다. 또 다른 전시실에는 고대 나무껍질 그림과 서부 아넘랜드(Arnhem Land)의 조각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카카두 국립공원(Kakadu National Park)에서 발견된 독특한 엑스레이 디자인을 가까이에서 살펴보고 드림타임 시대 선조들이 사용했던 크로스해칭 기법도 감상해 보세요. 

초기 서부의 사막 그림이나 1971년과 1974년 사이에 중앙 호주의 외딴 파푸냐 마을에서 태동한 파푸냐 화풍(Papunya School)에 대해서도 알아 보세요. 미술 교사였던 제프리 바든(Geoffrey Bardon)의 지도 아래 파푸냐의 어린이들이 드림타임 시대의 이야기들을 캔버스에 그려 나가기 시작한 것이 나중에는 마을 어른들에게까지 전파되었습니다. 이들의 점묘화는 중앙 사막 지역 일대로 퍼져나가 독특한 회화 스타일의 시초가 되었고, 나아가 호주 아트 시장에까지 알려져 세계적인 인정을 받기에 이르렀습니다.

1975년 이후의 사막 그림들이 전시되어 있는 갤러리에서는 파푸냐 화풍의 발전 과정을 한눈에 보여줍니다. 파푸냐식 작품은 점점 실험적인 형태로 발전되어 다채로운 색상과 추상화 기법을 사용할 뿐만 아니라 드림타임의 전설에서 나아가 역사적 사건이나 현대의 모습을 묘사하기도 합니다.

서양 기법을 차용한 최초의 원주민 예술가 중 한 사람인 알버트 나마치라(Albert Namatjira)의 유명한 수채화 작품을 감상해 보세요. 또한 허만스버그 미션(Hermannsburg Mission)에서 나마치라로부터 수채화를 배웠던 다른 원주민 예술가들의 작품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일련의 작품들은 모두 허만스버그 화파(Hermannsburg School)의 예술 전통을 보여줍니다.

서호주 킴벌리(Kimberley) 지역의 암각화에서 발견된 완드지나(Wandjina) 막대기 형상에 대해 배워 보고 중앙 호주의 안마체르(Anmatyerr)와 알랴와르(Alyawarr) 부족 여성이 만든 스크린 프린트 직물을 감상해 보세요. 한 갤러리는 정교한 마스크와 보다 현대적인 프린트 메이킹 전통이 접목된 토레스 해협 아일랜드(Torres Strait Islands)의 생동감 넘치는 예술품만을 전문적으로 전시합니다. 또 다른 전시실에서는 그림, 조각, 도자기를 포함한 북부 퀸즈랜드 및 톱 엔드(Top End) 전역에서 나타난 원주민 예술의 자취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사진 작가에서부터 도시 화가에 이르기까지 현대 원주민 예술가들은 여러 전시회에서 강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들의 작품은 현 사회를 고발하는 정치적이고 도발적인 작품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갤러리에서 가장 이색적인 설치물 중 하나인 원주민 기념비(Aboriginal Memorial)는 1988년에 완공되었으며, 200개의 빈 통나무 관이 2세기에 걸친 유럽인의 식민 시대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호주 국립 미술관에서 경이로운 원주민 예술의 세계를 한눈에 감상해 보세요. 

호주 아이디어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