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세계유산 명소에서 바라보는 환상의 일출

호주의 세계유산 명소에서 바라보는 환상의 일출

“시드니 하버 위로 떠오르는 아침 해에 비친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의 실루엣 같이 멋들어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세계를 누비는 일본 사업가  히토시는 세계유산 지역 답사를 좋아하며 어디를 방문하든 어김없이 일출을 구경하고 사진을 찍어 왔습니다. 그는 정기 출장이나 가끔씩 휴가로 떠나는 세계 여행에서 장엄한 일출 광경을 사진에 숱하게 담았습니다.  하지만 이 베테랑 여행자도 시드니 하버와 울룰루 같은 세계유산 명소에서 펼쳐지는 일출을 보고서는 호주에 푹 빠졌답니다. 

“북쪽 해안에서 시드니의 상징인 오페라하우스를 보려고 아침 일찍 시드니 하버를 건너갔죠.  하늘이 밝아오자 아름다운 이 건축물의 실루엣이 등장해 항만 바닷물 위에 비쳤어요.” 히토시의 말입니다. 

이처럼 멋지게 시드니와 대면한 뒤 그는 걸어서 도시를 둘러보았습니다. 명물 오페라하우스와 하버 브리지 사이의 서큘러 키(Circular Quay) 일대를 걷고, 고풍스러운 카페와 수백 개의 특산품 매장이 있는 유서 깊은 퀸빅토리아 빌딩에도 들렀지요.  하이드 파크에서는 커다란 무화과나무가 늘어선 거리를 따라 무명용사의 묘까지 거닐었답니다.  또 레스토랑과 갤러리, 바와 부티크가 어우러져 활기가 넘치는 도심인 서리 힐(Surry Hills)까지 걸어갔습니다. 

히토시는 시드니에서 호주의 레드센터로 곧장 날아가 세계유산 울룰루를 보았습니다. 여기서 아침과 저녁 투어에 참가해 일출과 일몰 무렵에 아름답게 변하며 생동감이 넘치는 울룰루를 속속들이 감상했지요.   

“아침 노을에 붉게 물드는 울룰루를 보면서 식사를 하고 별빛 아래서 저녁을 먹었던 건 정말 멋진 추억이었죠.”

아울러 히토시는 호주 휴가여행을 통해 멜버른에서 태즈마니아까지 세계유산 건축물과 자연도 살펴보았답니다.  멜버른에서는 깔끔하게 손질된 칼튼 가든(Carlton Gardens)으로 가 왕립전시관(Royal Exhibition Building)을 둘러보았습니다. 현존하는 전시관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곳이지요.  또한 거친 그레이트 오션 로드를 따라 서핑 해변과 울창한 우림지대, 어촌을 지나 12사도상까지 갔습니다. 

태즈마니아에서는 호바트의 살라망카 플레이스(Salamanca Place)에서 코블스톤 거리를 거닐고 마운트 웰링턴 정상까지 올라가는 한편, 포트 아서(Port Arthur)의 죄수 역사도 찬찬히 살펴보았답니다.  또 론세스톤에서 캐터랙트 협곡(Cataract Gorge)의 도심 자연지를 거닐고 크레이들 마운틴 일대의 세계유산 대자연 지대를 둘러보았습니다. 

히토시는 다음 번 호주 휴가여행에서 좀 더 많은 세계유산 지역을 돌아볼 계획입니다.  먼저 로드하우 섬(Lord Howe Island)에 들러 트레킹 투어로 원시 그대로의 아름다운 자연을 만끽할 작정이랍니다. 



호주 휴가여행 스토리 더 보기

자연을 사랑하는 도시, 캔버라
골드 코스트에서 보내는 꿈의 휴가
호바트 허니문 – 당일 여행의 모든 것
카리지니의 지질학적 경이
퍼스에서 피너클스까지
호주의 세계유산 명소에서 바라보는 환상의 일출
호주 어드벤처 – 레드 센터부터 태즈매니아까지
마가렛 리버에서의 즐거운 가족 여행
다채로운 카카두의 신비

탕갈루마, 모튼 아일랜드
태즈만 국립공원
킴벌리 - 잊지 못할 호주 여행 이야기
자이언트 밸리
꿈 같은 호주 홀리데이 여행
추억의 태즈매니아 여행
즐거운 그레이트 오션 로드
웨이브 록 - 서호주의 경이로운 자연 경관

호주 아이디어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