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지니의 지질학적 경이

카리지니 국립공원을 좋아하는 미국인 지질학자 질 씨와 폴 씨는 아이들을 데리고 6주 동안 서호주를 캠핑 여행하였습니다. 카리지니의 지질학적 경이
Site Requires Javascript - turn on javascript!

카리지니의 지질학적 경이

카리지니 국립공원을 좋아하는 미국인 지질학자 질 씨와 폴 씨는 아이들을 데리고 6주 동안 서호주를 캠핑 여행하였습니다.

“서호주 카리지니 국립공원의 위노 협곡에서 바라보는 태고의 철광층 띠 같이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카리지니 국립공원(Karijini National Park)은 미국인 지질학자 질(Jill) 씨와 폴(Paul) 씨가 매우 좋아하는 곳으로 두 사람은 십대 자녀 둘을 데리고 6주 동안 서호주를 캠핑 여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폴 씨는 시드니 대학교(Sydney University)에서 3개월 간 근무를 시작하기 전에 짬을 내서 여행을 떠나기로 결정하고 가족들과 함께 퍼스로 날아가 렌트카를 빌려 북쪽으로 출발하였습니다.

“남편과 전 둘 다 지질학자여서 그런지 하이킹을 하며 신비로운 지질 현상을 둘러보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에요. 애들도 이런 저희와 함께 자라서 그런지 모험을 즐긴답니다.”

질 씨와 폴 씨 가족은 서호주 필바라(Pilbara)의 작은 고장 톰 프라이스(Tom Price) 근처에 위치한 카리지니 국립공원에서 태고의 자연 경관과 함께 하이킹을 즐겼습니다. 질 씨 표현대로라면 ‘도무지 믿기지 않는 곳'에서 한 주를 보내며 험준한 붉은 바위 협곡과 거대한 폭포수, 반짝이는 계곡물을 둘러보았습니다. 이곳에서 질 씨는 위노 협곡(Weano Gorge)의 ‘전캄브리아대의 철광층 띠' 너머로 올라가며 아들 에릭(Erik) 군의 사진도 찍었답니다.

Stromatolites, Shark Bay, WA

“비용도 절약할 겸 더 많은 것을 구경하기 위해 야영을 했지만 덕분에 가족끼리 아주 가까워졌어요. 가는 곳마다 자연과 문화, 역사와 접하고 다른 여행자들로부터 많은 것도 배웠답니다.”

서호주 여행에서 질 씨와 폴 씨는 애들과 함께 퍼스 북쪽 남붕 국립공원(Nambung National Park)의 석회암 지대 피너클스(Pinnacles)에 들러 ‘제럴튼(Geraldton)을 집어삼킬 기세의 모래 언덕'도 보았습니다. 세계유산지인 샤크 베이(Shark Bay)의 몽키 마이어(Monkey Mia)에서 친근한 돌고래도 만나고 하멜린 풀(Hamelin Pool)에서는 고대 해양 스트로마톨라이트에게 마음을 빼앗기기도 했답니다.

그리고 북쪽으로 이동해 코랄 베이(Coral Bay)에 머무르며 닝갈루 리프(Ningaloo Reef)에서 스노클링 크루즈로 고래와 가오리도 만나 보았지요. 가족들이 좋아하는 또 다른 여행지인 80마일 비치(80 Mile Beach)의 남단에는 이곳을 지켜온 원주민들이 계속 거주해 오고 있습니다. 이 해변가는 전체 해변 길이가 220km에 달하며 포트 헤드랜드(Port Hedland)와 진주항 브룸(Broome)사이에 위치합니다. 물론 브룸에도 들렀답니다.

일행은 북쪽으로 더 깊이 들어가 킴벌리(Kimberley)의 게이키 협곡(Geiki Gorge)까지 여행한 다음 내륙으로 돌아 카리지니 국립공원과 톰 프라이스를 지나며 현지 철광석 광산을 둘러보았습니다. 서호주의 황금빛 아웃백에서 유서 깊은 금광촌인 칼굴리(Kalgoorlie)를 방문하고 유령 마을 괄리아(Gwalia) 근처에 있는 후버 하우스(Hoover House)도 구경했습니다. 후버 하우스는 한때 전 미국 대통령 후버가 일을 했던 장소입니다.

서호주 남서부 해안을 따라 기억에 남는 여행지로는 에스페란스(Esperance)와 케이프 르 그랜드 국립공원(Cape Le Grand National Park), 환상적인 백사장이 펼쳐지는 럭키 베이(Lucky Bay)가 있습니다. 일행은 월폴 근처에서 거대한 팅글 나무를 보고 칼가덥 동굴(Calgardup Cave)과 케이프 르윈(Cape Leeuwin)을 구경한 뒤 차를 몰고 퍼스로 돌아왔습니다.

“호주가 너무 좋아서 그런지 떠날 때는 늘 아쉬워요. 애들은 곧 대학에 진학하느라 우리 곁을 떠나겠지만 함께 했던 여행의 추억은 결코 잊지 못할 거예요. 저희는 부자는 아니지만 돈이 모이면 애들과 함께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여행에 모두 투자합니다. 하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어요! 우리 내외는 은퇴하면 둘이서 여기저기 여행하면서 이곳에도 다시 오고 싶어요.”

호주 휴가여행 스토리 더 보기

골드 코스트에서 보내는 꿈의 휴가

골드 코스트에서 보내는 꿈의 휴가

“서퍼스 파라다이스의 눈부신 태양 아래 백사장 해변에서 만끽하는 삶의 기쁨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호바트 허니문 - 당일 여행의 모든 것

호바트 허니문 - 당일 여행의 모든 것

암벽 위로 쏟아지는 물소리를 들으며 평온한 폭포에서 보내는 시간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자연을 사랑하는 도시, 캔버라

자연을 사랑하는 도시, 캔버라

'캔버라에서 만나는 토착 숲과 동물 그리고 친절한 사람만큼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호주를 사랑합니다! 세상에 이처럼 멋진 곳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제네비에브(Genevieve) 씨는 숲으로 둘러싸인 호주의 수도 캔버라(Canberra)에서 3년 간의 유학 생활 동안 자연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였습니다. 바쁜 현대 도시 싱가포르를 떠나온 후 제네비에브 씨는 도보 여행, 자전거 여행에서부터 스노보드에 이르기까지 호주에서 다양한 야외 스포츠를 즐기게 되었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퍼스에서 피너클스까지

퍼스에서 피너클스까지

“사막 한복판에서 우아하게 줄지어 거니는 에뮤를 보는 행운을 누릴 수 있는 호주만큼 멋진 곳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호주의 세계유산 명소에서 바라보는 환상의...

호주의 세계유산 명소에서 바라보는 환상의 일출

“시드니 하버 위로 떠오르는 아침 해에 비친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의 실루엣 같이 멋들어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레드 센터-태즈매니아 어드벤처 여행

레드 센터-태즈매니아 어드벤처 여행

‘새벽에 낙타 등에 앉아 내 조국 호주의 울룰루 위로 떠오르는 태양을 보는 일 같이 즐거운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시드니에 사는 두 아이의 아빠이자 제약회사 영업 매니저인 루키(Rookie) 씨에게 울룰루(Uluru)의 일출 장면은 그야말로 삶을 변화시키는 체험이었습니다. 울룰루의 영적인 자태에 매료되어 호주를 더 많이 둘러봐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하네요. “스스로 활력도 얻고 재충전의 시간도 가지면서 도시에서의 복잡하고 분주한 정글 같은 생활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었어요.”라고 루키 씨는 전합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마가렛 리버에서의 즐거운 가족 여행

마가렛 리버에서의 즐거운 가족 여행

“버셀턴 선창 일대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경치의 색조를 구경하고 멋진 하루가 저물 때 얼굴에 와닿는 시원한 저녁 산들바람을 느끼는 기분 같이 짜릿한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매혹적인 카카두의 신비

매혹적인 카카두의 신비

“카카두 국립공원의 옐로우 워터에서 맛보는 새벽 같이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아름다움과 정적이 단연 으뜸입니다.” 캠핑 투어 업체의 가이드 겸 운전사인 게리(Gary) 씨는 카카두 국립공원(Kakadu National Park)을 수도 없이 방문하였지만 옐로우 리버(Yellow River)에서 수백 마리의 까치기러기가 날아가는 광경은 볼 때마다 늘 일생일대의 경험이었다고 하네요.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탕갈루마, 모튼 아일랜드

탕갈루마, 모튼 아일랜드

“투박한 바디 보드에 엎드려 뜨거운 백사장 모래 언덕을 미끄러져 내려가는 동안 바람에 머리카락이 휘날리고 얼굴에 모래가 달라붙는 기분만큼 짜릿한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태즈만 국립공원

태즈만 국립공원

바다가 조각한 태즈만 국립공원의 선연한 해안선은 앤디 씨의 12일 자동차 여행의 마지막 코스이자 하이라이트 중 하나입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잊지 못할 킴벌리 여행 스토리

잊지 못할 킴벌리 여행 스토리

여행 사진작가인 브라이언 씨는 이미 호주의 대표 명소를 거의 모두 가 보았지만 서호주 킴벌리의 서사적인 자연 경관만큼은 아직도 경이롭게 느껴진다고 하네요.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자이언트 밸리

자이언트 밸리

'자이언트 밸리의 놀라운 자이언트 팅글 트리만큼 특이한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꿈 같은 호주 홀리데이 여행

꿈 같은 호주 홀리데이 여행

야생동물이 풍부하고 자연미가 넘치는 캥거루 섬은 리에의 대서사적 호주 어드벤처에서 단연 돋보이는 하이라이트였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추억의 태즈매니아 여행

추억의 태즈매니아 여행

'좋은 친구들과 함께하는 일몰 같이 멋진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바다와 태양과 모래만큼이나 서로 개성이 다르지만 함께한 추억만은 영원히 간직될 것입니다.' 말레이시아에서 ‘지루하고 미칠 것 같은' 학업 일정을 잠시 떨치고 백사장 수평선 너머로 일출을 바라보며 친구들과 함께 보낸 즐거운 시간은 라자(Raja) 씨에게는 그야말로 꿈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라자 씨와 세 친구는 힘겨운 건축학 학기를 막 끝내고 재충전을 위해 절실히 여행을 떠나고 싶어 했습니다. 친구들과 논의 끝에 오염되지 않은 자연과 평온한 분위기를 간직한 태즈매니아로 여행을 떠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그레이트 오션 로드 즐기기

그레이트 오션 로드 즐기기

'이렇게 아름답고 멋진 대지의 바다에 놀라고 넋을 잃는 순간 같이 좋은 것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뛰어가던 아이까지 멈춰 바라볼 정도라니까요.'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
웨이브 록 - 서호주의 경이로운 자연 경...

웨이브 록 - 서호주의 경이로운 자연 경관

'27억년 전에 형성된 웨이브 록의 위용을 보는 것 같이 멋진 체험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게다가 전 지금 그 화강암 경사에 서 있습니다!' 키안 후(Kian Hou) 씨의 서호주 남서부 배낭여행 일정 중 최고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하이든(Hyden) 근처에 있는 웨이브 록(Wave Rock)의 지질학적 장관을 직접 목격한 일이었습니다. 쿠알라 룸푸르에서 친구 두 명과 함께 호주로 여행 온 키안 후 씨는 해안 도시 올버니(Albany)에서 혹등고래를 본 것 역시 잊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고 회상합니다.

상세 정보 보기

희망 여행에 추가 add favourite